미국 드라마 'SMASH' 브라운관 밖


미국 NBC 방송
스티브 스필버그 제작

입사 '자소설'을 마구마구 써제끼다 고민에 빠졌다.
내가 원하는 지망 분야가 너무 경쟁률이 셌던 것이다.
게다가 다른 분야는 현직에 아는 선배님들이 많아 내부 얘기도 들을 수 있고, 조언도 들을 수 있고, 경쟁률도 비교적 낮고...
가능성이 있어 보였다.
고민했다.. 다른 분야도 내가 여전히 관심 있어하는 분야 중 하나이고
쓰던 자소설을 멈추고 답답해 이 드라마를 재생했다.
대외적으로 망한 것 같은데, 1시즌도 너무 좋아했기 때문에 자소설 끝내면 몰아 보려고 꾹 참고 있었는데
잘 써지지도 않고 속상해서 그냥 켰다.
그리고 치유 받았다.
드라마의 매력은 말해도 말해도 줄지 않는다.
뉴욕 브로드웨이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.
나와 살면서 평생 관계 없을 것 같은 곳을 바탕으로 하면서
어쩜 이렇게 나의 삶과 생각과 공감하는 이야기들을 풀어내는지
선택의 연속, 일과 사랑, 사랑과 사랑, 일과 일 사이의 갈등
-

두려움이 당신을 변화시킬거에요
어쩜 이렇게 사랑하는 일을 이렇게 못할 수 있는걸까?

When one door closes, another door will open
...
한 개의 문이 닫히면 다른 한 개의 문이 열린다

담배 연기 속의 일상이 반복돼. 가진 동전 수를 세면서 말이야. 바에서 일하는 게 전부지만
네 모습은 그게 아니잖아
누구든 말해줘 내가 언제쯤 다시 시작할 수 있고 이야기를 다시 쓸 수 있는지
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길을 잃은 채 다시 쓰기 위해

-

20분도 채 보기 전에 결심했다.
내가 지망하던 분야 그대로 써야지. 경쟁률은 상관 없어. 그래도 내가 될거야.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이니까. 가장 잘하려고 노력하는 일이니까.
드라마 속 세상처럼 현실의 세상에도 악인은 없다
다만 복잡한 형태의 좋은 사람만이 있을 뿐이다
나와 같은 이유로 아파하고 괴로워하고 고민하는 사람들을 미간을 찌푸리며 한참 지켜보다보면
'그래, 나만 이런게 아닌가보다' 남들도 다 겪는 일이라며 씩씩해진다
고마워~ 스필버그 아저씨도 힘내요 비록 미드검색순위 270위일지라도.............. 난 2위인 한니발보다 이게 훨씬 재밌는데 왜...흑흑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